정부 “北, 도발 멈추고 7·4공동성명 합의 지켜야”

북한이 4일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 중앙위원회가 7·4공동성명발표 45주년을 맞아 발표한 성명과 관련, 통일부는 “정부는 7·4남북공동성명 등 남북이 합의한 것을 남북이 함께 돌아가서 지켜야 할 원칙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7·4남북공동선언을 비롯해 역대 정부가 추진한 남북한 합의는 반드시 존중해야 할 중요한 자산”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북한이 오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는데 7·4공동성명의 3원칙은 자주·평화·민족대단결 아닌가”라면서 “북한은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고 남북한 합의 존중과 이행 및 남북관계 발전의 길로 호응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 조국전선 중앙위원회는 이날 발표한 ‘자주·평화통일·민족대단결 3대원칙을 틀어쥐고 자주통일의 전성기를 열어 나가자’는 제목의 성명에서 “남조선에서 개혁을 표방하는 새 정권이 들어선 오늘에도 통일문제와 북남관계를 대하는 태도에서 달라진 것은 없으며 따라서 북남관계의 전도 역시 낙관하기 어렵게 되어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국전선 중앙위는 “남조선에서 골백번 정권이 교체되고 누가 권력의 자리에 들어앉든 외세의존 정책이 민족우선 정책으로 바뀌지 않는 한, 숭미사대의 구태가 민족중시로 바뀌지 않는 한 기대할 것도 달라질 것도 없다는 것이 오늘 우리가 다시 찾게 되는 심각한 교훈”이라고 밝혔다.

특히 조국전선 중앙위는 “해결을 기다리는 천사만사를 제쳐두고 미국 상전에게 먼저 찾아가 위대한 한미동맹이 자신의 뿌리이고 그것이 있어 오늘이 있다느니 뭐니 하며 온갖 추태를 다 부리다 못해 미국의 승인이 없이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그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겠다느니 대화를 해도 미국의 승인 하에서 하겠다느니 하고 떠들어 되었으니 실로 개탄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결과를 비난했다.

성명에서 문 대통령의 실명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북한 공식기구가 한미정상회담 이후 이와 관련한 반응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국전선 중앙위는 이어 “우리 겨레는 외세추종과 대미굴종을 일삼은 매국 역적들을 결단코 용납하지 않았다”면서 “이 역사의 교훈을 망각하고 촛불민심이 넘겨준 권력을 제멋대로 남용하면서 친미굴종의 행적부터 새기고 있는 남조선의 현 당국자는 자신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족을 중시하고 나라의 통일문제 해결을 위해 과감하게 나선다면 그 누구와도 기꺼이 손잡고 나갈 것이지만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의 낡은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반역과 매국의 길로 가려는 자들과는 추호의 타협도 용서도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노동당 외곽기구인 조국전선이 중앙위원회 이름으로 성명을 낸 건 지난 2004년 이후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