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도발위협에도 민간교류 계속 추진”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수중 발사실험을 실시한 것과 관련, 정부가 북한의 무력도발에 단호히 대응하겠다면서도 남북 간 민간교류는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앞으로도 북한의 도발이나 위협, 부당한 요구에는 원칙에 입각해 단호하게 대응하는 한편,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통해서 신뢰를 형성하고 남북주민 간 동질성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이어 “이러한 방향에서 우리 정부가 남북 주민 간 동질성 회복을 위해서 민간에서 추진하는 교류에 대해서도 장려해 나가도록 하겠다”면서 “이러한 민간교류가 정부의 대북정책 목표와 원칙에 따라서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질서 있게 추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임 대변인은 “남북한 간에 신뢰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교류와 협력이 필요하다는 원칙과 유연성의 차원에서 정부가 허용하고자 하는 민간 교류는 계속 민족동질성 회복차원에서 허용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5·24 대북제재 조치에 대해서는 “천안함 폭침으로 인해 취해진 5·24 조치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군은 지난 주 북한이 수중발사 탄도미사일의 수중사출 시험에 대해 대단히 심각하고 우려스럽게 판단하고 있다”며 “북한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안전을 저해하는 SLBM의 개발을 즉각 중단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