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대북정책 비난, 남북관계 도움 안돼”

통일부는 북한이 대통령 실명 비난을 재개하고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을 지속적으로 비난하는 것에 대해 “잘못된 것이며, 남북관계 개선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9일 밝혔다.


최보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남북 간 현안 해결과 남북관계의 정상적 발전을 위해 원칙의 토대 위에서 유연성을 발휘하는 노력을 인내심을 갖고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은 전날 약 6개월 만에 이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며 ‘역도’라고 비난했다.


같은 날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도 “대북정책의 유연성이란 것을 들고 나온 것은 현인택의 후임자인 지금의 통일부 장관”이라면서 류우익 장관을 겨냥한 첫 비난의 포문을 열었다. “북남관계 개선을 전면차단하는 5·24조치를 그대로 두고 유연성을 떠드는 것은 순전히 내외여론을 속이기 위한 기만술책”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통일부는 당초 대북 수해지원용으로 생산된 영유아용 영양식 83만개 중 19만개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엘살바도르에 무상지원하기로 했다. 지원분은 10일 부산항을 통해 출항할 예정이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올해 수해로 수십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자 지난 10월 19일 한국적십자사에 긴급 구호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나머지 54만개는 국내에서 공매절차가 진행 중이고, 10만개는 해외지원을 협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