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당국회담 결렬 南에 책임전가 해선 안 돼”

정부가 15일 북한이 제1차 남북 차관급 당국회담 결렬된 책임을 남측에 전가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는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측이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를 통해 회담 결과를 일방적으로 왜곡하여 주장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북측은 우리측에 회담 결과에 대한 책임을 떠넘기기보다 8·25 합의 정신에 따라 이산가족 문제 해결 등 남북관계 실질적 진전을 위한 우리의 노력에 호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앞서 조평통은 지난 12일 남북 당국회담이 결렬된 것과 관련 “남조선 당국이 모처럼 마련된 관계 개선의 기회를 통째로 날려 보냈다”며 “당국회담은 하지 않은 것보다 못한 결과를 초래했으며 북남관계의 전도는 더욱 암담해졌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