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노동신문에 朴대통령 비난 게재 비방·중상”

정부는 3일 북한이 주민 인터뷰 형식으로 노동신문 등 관영매체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한 것과 관련, 지난 2월 14일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합의한 ‘상호 비방·중상 중지’ 위반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시민 입장이란 형식을 띠었지만 당이 국가보다 중요한 (북한) 사회에서 당 기관지를 통해 (박 대통령 실명 비난이) 나왔다”면서 “노동신문과 조선중앙방송은 민간언론은 아니어서 비방중상과 관련이 없다고 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당국자는 ‘국방위원회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 대남 기구를 동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박 대통령 비난이 공식적이 아닌 것 아니냐’는 질문엔 “북한 민간 매체에서 (그런 식으로) 나오면 (민간 언론에서 하는 것은 막을 수 없다는) 우리와 같은 잣대로 볼 수 있지만 노동신문은 당 공식 기관지이기 때문에 우리와 다른 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신문은 최근 박 대통령이 네델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와 국빈 방문한 독일에서 한 발언을 트집 잡으며, 박 대통을 ‘촌 아낙네’ ‘에미·교양도 없이 자라’ ‘시집도 못 가보고 아이도 못 낳아본 XX’ 등의 원색적으로 표현한 주민 반응을 게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