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내성결핵 퇴치지원 검토

정부가 북한 내성결핵 퇴치에 필요한 치료제 제공 등을 검토중인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북한에 내성이 강한 결핵이 생겼다고 한다”며 “결핵은 빠른 시기가 중요하며, 곧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1일 북한 결핵퇴치 운동을 주도해온 인세반(미국명 스테판 린턴) 유진벨 재단 회장과 만나 북한 내성 결핵 문제의 심각성 및 지원의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내성결핵은 일반 결핵 치료제에 내성이 생겨 2차 항생제를 써야 하는 질병이다. 약값이 고가인 데다 완치율도 낮아 치료에 어려움이 많으며, 내성결핵환자에게서 전염된 환자가 바로 내성결핵이 되기 때문에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외교통상부와 통일부 등 유관 당국은 북한 결핵 관련 지원 규모 및 경로 등을 협의하기 위한 내부 검토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아직은 외교부나 유진벨 재단이 북한 결핵문제와 관련해 구체적 협의를 요청해오지는 않았다”며 “내년에 유진벨 재단이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신청할 경우 정부는 정해진 절차에 따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부는 지난 8월 유진벨 재단이 진행하는 북한 결핵 퇴치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6억3천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