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내부동향 ‘예의주시’

북한 사회가 17년만에 전격 단행된 화폐개혁의 여파로 혼란에 빠져들었다는 언론보도가 잇따르면서 정부가 북한 내부 동향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특히 북한군이 내부의 소요사태에 대비해 전투준비 태세를 갖추는 등 북한 전역이 비상체제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지자 정부 당국자들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북한 내부의 상황과 지도부의 후속조치를 파악하기 위해 애를 쓰는 모습이다.


정부 당국자는 5일 “현재로서는 내부 동향을 파악하는데 한계가 있으나 가능한 통로와 채널을 활용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또 구권과 신권의 교환이 마무리돼 기존 화폐사용이 전면 금지되는 6일 이후에도 크고 작은 소요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이번 화폐개혁이 향후 남북경협을 비롯한 남북관계에도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


정부 관계자는 “화폐개혁은 경제개혁 조치 중에서도 굉장히 큰 조치”라며 “사실상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를 통해 화폐개혁 사실이 확인된 만큼 구체적 내용이나 파급효과, 후속조치들이 이어질 지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 화폐개혁이 5번째인 만큼 정부는 과거 사례를 바탕으로 앞으로 있을 북한 사회.경제 변화를 예측해보고 있다”며 “북한 당국의 정령 발표도 기다리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언론보도와 소식통들의 전언을 종합해보면 지난 1일 북한의 화폐개혁 조치 이후 곳곳에서 폭력 사고가 잇따르는 등 주민들의 반발과 동요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으며, 이에 북한 당국은 주민감시에 대한 통제와 감시를 강화하고 군도 전투준비 태세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당국이 외화사용을 중단시킨 것으로 알려지면서 생필품 사재기가 벌어져 물가가 폭등하고 있고 달러나 런민비(중국 위안)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