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군사적 대응’ 주장은 합의서 위반”

정부는 5일 ‘금강산지구 관광지와 군사통제구역에서의 사소한 적대행위에 대해 강한 군사적 대응조치를 취하겠다’는 북한 금강산 지구 군부대 대변인 담화에 대해 “합의서 위반”이라고 반박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남북간 출입 및 체류에 관한 합의서 제10조2항에 의하면 ‘남북 쌍방이 지정하는 별도의 엄중한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남북이 합의해 처리한다’는 규정에 위배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따라서 북한이 사소한 위반행위에 대해 일방적으로 강한 군사적 대응을 한다는 것은 합의서 조항과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어제 남측인원 2명이 자진 철수했다”면서도 “그러나 이는 북한의 철수요구에 의한 것은 아니며 아직까지 북측의 추가 추방요구는 없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전날 남측에서 북측으로의 출경이 예정됐던 66명 가운데 45명이 넘어갔고, 북에서 남으로 입경이 예정됐던 111명 가운데 97명이 넘어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이는 북측의 출입 중지 등의 제한이나 우리 정부의 행정행위에 의해 줄어든 것은 아니고 예정됐던 사람이 안 온 경우도 있고 방북에 필요한 서류 요건이 미비한 경우 등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고(故)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 추모식을 위해 전날 방북한 현대아산 윤만준 사장 일행이 북측 인사와 접촉했다는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윤 사장 일행이 현지에서 추모행사를 가졌다는 보고는 있었지만 그 외에 특별히 누구를 만났다, 어떤 일을 하고 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보고가 없었다”며 “또 오늘 오후 5시에 귀환한 이후 통일부 당국자와 면담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