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개성공단 직원 억류’ 유엔에 제소키로

정부는 북한이 일방적으로 억류하고 있는 현대아산 직원 유모 씨 문제를 유 씨 가족과는 별도로 정부 차원에서도 유엔에 제기해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문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에 유 씨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가족을 통하는 방법과 정부가 하는 방법 등 두 가지가 있다”며 “가족을 통하는 것은 가족과 접촉을 해야 하니 조금 시간이 걸려 현재 정부가 직접 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이와 같은 입장은 그동안 인권이사회에 진정서를 내는 주체는 유 씨 가족이라며 측면 지원만 해 왔지만 사안의 중요성을 두고 정부가 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진정서는 ‘북한이 한국인 직원을 잡아놓고 접견조차 허용하지 않고 있는 것은 명백한 인권탄압’이라는 취지를 담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진정서가 접수되면 유엔 인권이사회측은 우선 진정대상인지를 검토한 뒤 진정의 상세한 내용에 대해 심의하게 된다.

한편 유 씨 가족들의 진정서 접수는 이르면 이번 주 내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됐지만 유 씨 가족들이 유보적인 반응을 보여 다소 지체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 당국자는 “가족들은 유 씨가 곧 석방이 될 수도 있다는 기대 하에 일단은 좀 기다려보자는 입장인 것 같다”며 “정부 차원의 유엔 제기도 가족들의 진정서 접수와 맞춰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