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朴대통령 실명 비난 기본적 예의도 없어”

정부는 26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박근혜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우리 정부를 비난한 데 대해 “상대방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조차 갖추지 못한 것으로 일일이 답변할 가치도 없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25일 조평통 서기국은 7가지의 질문을 담은 ‘공개질문장’을 통해 박 대통령을 ‘박근혜’로 지칭하며 취임 1년 현 남북관계의 ‘엄혹한 현실’에 대한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면서 우리 정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정부는 북한의 이 같은 비난에 대해 “북한이 제기한 문제에 대한 진실은 북한 스스로가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북한이 이렇게 무례한 질문을 하는 것은 북한의 혼란스러운 내부 상황을 무마하기 위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최근 처형된 장성택 문제로 야기될 내부 혼란을 잠재우기 위해 우리 정부에 대한 비난 강도를 높이고 있다는 것이다. 


정부는 특히 “북한의 비인도적, 비상식적 행동으로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의 불안정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는 물론 국제사회가 북한의 행동을 지켜보고 평가하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뢰인지 대결인지의 문제는 북한의 태도에 달려 있다”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