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핵실험 ‘24시간 밀착감시’

▲ 폐연료봉 밀봉작업 ⓒ연합뉴스

정부와 군 당국이 지난달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이에 따른 유엔의 대북 결의안 채택 이후 북한이 현실적으로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보고 밀착감시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20일 “북핵 6자회담이 교착 국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의 지하 핵실험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는 판단 아래 24시간 밀착감시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과학기술부 산하의 지진전문 관측기관인 대전광역시 대덕연구단지내에 있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 감시활동을 벌이고 있다.

특히 북한의 핵실험 밀착감시를 위해 군 병력의 파견 근거가 미약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 이례적으로 병사 6명이 최근 극비리에 파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입대전 대학에서 자원공학 및 지질학 등을 전공한 이들 병사는 일정한 절차를 통해서 선발됐고 일단 오는 11월 초까지 연구원에서 파견 근무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병사들이 한국지질연구원에 파견된 것은 연구원측의 요청이 아니라 정부 차원에서 결정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들 병사의 파견은 정부차원에서 결정돼 합동참모본부, 국방부 등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병사들이 북한의 핵실험 감시 업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24시간 밀착감시를 위한 것”이라며 “병사들은 일종의 상황병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원측은 이들 파견 병력이 제대를 해야하는 군 복무의 특성상 지속적으로 핵실험 감시 업무를 지원할 수 없는 현실을 감안해 정부에 별도의 지원요청을 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원측은 우리나라가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CTBT)에 가입함에 따라 CTBT에 핵실험 관측소로 등록된 원주지진관측소(KSRS)를 통해 북한의 핵실험을 감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북한의 핵실험 감시를 위해 휴전선을 따라 적어도 수 개의 관측소가 설치돼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도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제기한 지난 17일 미 언론의 보도와 관련, “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엔 결의안 통과 이후 북측이 `더 강력한 것’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기 때문에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논리적 가능성 하에 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도 “북한이 지난달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더 큰 것을 보여주겠다고 한 것이 바로 핵실험을 얘기한 것”이라며 “우리는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집중적으로 감시를 해왔고 앞으로도 가능성이 있다고 염두에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미사일 발사 직후인 지난달 6일과 유엔의 대북결의안 통과 이후인 지난달 16일 “압박을 가하려 든다면 보다 강경한 물리적 행동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