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핵실험 여부 사전에 전혀 몰랐다

▲ 국회 정보위에서 북핵실험 관련 보고를 하고 있는 김승규 국정원장 ⓒ연합

북한이 9일 오전 함경북도 화대군에서 핵실험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 정부당국은 사전에 정보를 전혀 파악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규 국정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정보위)에 참석도중 11시15분께 긴급장관회의 소집 통보를 받고 자리를 떴다.

김 원장은 자리를 뜨기 전 정보위 보고에서는 “북한 핵실험 징후가 포착되지 않고 있고, 핵실험 예정 장소도 화대군이 아닌 길주군 만탑산이 유력하다”고 실제 상황과 전혀 다른 보고를 했다고 한 정보위원이 전했다.

그러나 북한 핵실험이 발표된 이후 국정원은 정보위 보고를 통해 “오늘 오전 함경북도 화대군에서 10시35분께 핵실험이 실시된 것으로 판단되며, 이 장소는 길주군 풍계리에서 30km 동쪽으로 떨어져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번 대포동 2호 미사일을 발사했던 화대군 무수단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서북쪽으로 얼마 떨어지지 않은 360m 높이 산에서 핵실험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국정원은 “산의 높이를 볼 때 수직 갱도가 아닌 수평 갱도에서 핵실험이 실시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온 나라 전체 인민이 사회주의강성대국 건설에서 일대 비약을 창조해나가는 벅찬 시기에 우리 과학연구부문에서는 주체95(2006)년 10월 9일 지하핵시험을 안전하게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