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핵실험 대응 내일 정오부터 대북확성기 재개”

정부가 북한의 수소폭탄 실험에 대응하는 후속조치로 8일 정오를 기해 대북확성기 방송을 전면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7일 청와대에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고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이 전했다.


조 1차장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4차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했다”면서 “4차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 등 국제사회에 대한 약속과 의무를 정면 위배된 것이고, 8.25 남북합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 차장은 “이에 따라 정부는 1월 8일 정오를 기해 대북 확성기방송을 전면재개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우리 군은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만일 북한이 도발할 경우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8월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 이후 남북 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남북당국회담 개최하고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 조건으로 대북확성기를 중단하는 내용의 8.25 합의를 한 바 있다.


당시 남북이 발표한 공동보도문은 6개 조항으로 구성됐으며, 이중 3항은 “남측은 비정상적인 사태가 발생되지 않는 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모든 확성기 방송을 (2015년) 8월25일 12시부터 중단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따라서 정부는 이날 NSC 상임위에서 북한의 핵실험이 ‘비정상적 사태’에 해당하는 만큼 합의사항 위반에 해당한다고 결론내리고,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하기로 결정 내렸다.


홍용표 통일부장관 역시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번 도발은 중대한 위협이고 비정상적 상황”이라며 “확성기 방송 재개 준비는 다 돼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