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평양아파트 붕괴 구호 민간단체 방북 불허”

정부는 지난 5월 평양 평천구역에서 발생한 아파트 붕괴사고 구호와 관련한 우리 민간단체의 방북을 불허하기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0일 “사고 시일이 두 달 가까이 지났고 붕괴 현장에 새로운 건축 작업이 진행된다는 정황도 있다”면서 “현재 상태에서 잔해를 정리하거나 구조 목적으로 방북한다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방북 요청을 불허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간단체인 한국구조연합회(회장 정동남)는 평양 아파트 붕괴 사고와 관련해 ‘붉은 별 건설총국’으로부터 지난달 6일 구조 지원 요청을 받은 뒤 같은달 9일 통일부에 방북 신청을 했다.


그러나 통일부는 지원을 요청한 ‘붉은 별 건설총국’이 지금까지 남북관계에서 초청장을 한 번도 보낸 적이 없어 실체가 불분명한 데다 사고 발생 후 상당한 시간이 지난 뒤에 지원 요청을 한 점 등을 들어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이에 한국구조연합회는 일부 인력이 방북해 현장 상황을 먼저 확인하겠다며 지난달 26일 다시 방북 신청을 했지만 통일부는 최종적으로 단체의 방북을 불허한 것이다.


한편 지난 5월 13일 평양시 평천구역 안산1동의 23층 아파트가 붕괴해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