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특별제안’ 어불성설…진정성 보여줘야”

정부는 1일 북한 국방위원회가 전날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단하자는 ‘특별제안’과 관련, 북핵 문제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해 사실상 수용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한반도의 평화를 진정으로 원한다면 비방중상과 도발 위협을 중단함은 물론 핵 문제 해결에 진정성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성명은 이어 “북측이 ‘특별제안’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핵·경제 병진노선을 포기하지 않겠다면서 평화적 분위기 조성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방위 ‘특별제안’에서 남북 간 군사적 긴장 고조와 남북관계 경색 책임을 우리에게 전가하는 얼토당토않은 주장과 진실성이 결여된 제안을 했다”면서 “북측은 지난 1월 비방중상 중단을 먼저 제안하고서도 그에 대한 남북 간 합의를 스스로 깨뜨리고 우리 국가원수에 대한 극렬한 비방중상과 도발위협을 계속했다”고 말했다.


성명은 “우리정부는 7·4 공동성명 등 남북 간 모든 합의를 존중하고 대화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실질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특히 북한의 비방과 도발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는 드레스덴 통일 구상을 통해 남북이 함께 평화통일을 위해 다양한 교류협력 사업을 제안하고 그 이행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평화통일 기반 구축을 위한 우리의 제안에 적극 호응하고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의 장에 성의 있는 자세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북한 국방위원회는 전날 ‘남조선당국에 보내는 특별제안’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 나가자며 “7월 4일부터 상대방에 대한 온갖 비방·중상, 군사적 적대행위 금지 등을 7일에 즈음하여서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자”고 제안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