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통행제한 언급 유감…전면적 차단 아냐”

정부는 12일 북한이 다음 달 1일부터 남북간 통행을 엄격히 제한, 차단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당국간 대화에 호응할 것을 북에 촉구했다.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 논평에서 “북한이 통행 제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한이 이런 조치를 실행하게 된다면 그동안 쌓아온 남북관계 개선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어떤 경우에도 남북관계의 후퇴를 초래하는 행동을 하기 보다는 상호 대화와 협력을 통해 상생·공영의 남북관계를 계속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는 6·15선언과 10·4선언을 포함한 기존의 모든 남북간 합의들의 정신을 존중하며 그 중에서도 북한이 특히 관심을 갖고 있는 6·15, 10·4선언의 이행을 위해 현실적인 기초 위에서 이행을 위하여 구체적으로 협의할 용의가 있음을 밝힌다”며 “이를 위해 조속히 남북당국간 대화가 이뤄져야 하며 이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언급한 ‘군사분계선 통행의 엄격한 제한, 차단’이 갖는 의미에 대해 “북측의 통보내용을 보면 전면적인 차단이라고는 보지 않는다”며 “‘제한’이나 ‘12월 1일’이라는 유예기간이 있기 때문에 전면적 차단으로 보기 어렵다”고 해석했다.

김 대변인은 통지문 이전 북한의 동향과 관련, “개성공단 내 통상적 업무는 변함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북한의 특이동향이나 이상 징후는 없었다”고 전했다.

또한 군 통신문을 받기 전과 후의 정부의 입장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정부는 모든 상황을 주시, 예상되는 상황을 고려해 대책을 세워나가겠다”면서 “상황이 바뀌면 대책도 바뀌어야 한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