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통신망 개선 장비·자재공급 일시 중단

정부가 남북 통신망 개선을 위해 북에 제공하던 장비·자재공급을 일시 중단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장비·장재공급과 관련해 “지금까지 일부는 보냈지만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 상황이 발생한 이후 보내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이는 금강산 관관객 피살 사건에 대한 북측의 태도에 국민 여론이 악화되고 있는 것을 고려한 것으로 읽혀진다.

이에 따라 장비·자재공급은 금강산 피살 사건에 대한 정확한 진상이 규명된 이후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정확한 진상 규명을 위해서는 방북을 통한 ‘현장조사’가 필수인데 북측이 계속 조사단의 방북을 거부할 경우 장비·자재공급도 무기한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지난 5월 남북간 통신 문제 개선을 위해 남북협력기금 31억원을 사용키로 의결한 뒤 같은 달 팩스 등 일부 자재를 제공했다. 이어 7월 중 구리 케이블을 광케이블로 교체하기위해 장비·자재를 북에 보낼 계획이었으나 보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5월22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 광케이블과 팩스, 발전기 등 자재·장비 비용(약 16억원), 남측 구역에서 광케이블을 설치하기 위한 공사비용(9억1천만원), 통신연락소 건설비용(5억원) 등 총 31억원을 의결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