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측 이산가족상봉 추진 들은 바 없다”

정부는 21일 북한이 올해 추석께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기 위해 조만간 적십자회담을 남측에 제안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를 어떤 문제보다 가장 인도적인 문제로 우선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언론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정부가 들은 바 없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어 “이산가족 문제는 상봉, 고향방문 등 여러 가지 방법과 절차가 있다”면서 “이산가족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 등도 인도적인 측면에서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될 과제”라면서 “이를 위해 관련된 정책을 검토하고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천 대변인은 다만 “현재 우리 측이 이산가족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적십자회담이나 접촉을 제의할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면서 “북한이 지난해 3월부터 모든 회담을 일체 거부하고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의 행동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회담이 열리기는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한 월간지 북측 고위관계자와 접촉한 해외인사의 말을 전하며, 북한이 10월3일 추석을 맞아 이산가족 특별상봉을 제안할 것이라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서는 사전접촉과 준비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조만간 북의 적십자사를 통해 남북 적십자사간 실무접촉 제안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월간지는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한 배경에 대해 “10·4(남북정상)선언의 합의사항에 포함되어 있고, 이명박 정부가 거부하기 어려운 사안을 제안함으로써 이명박 정부에게 선택을 강요하고 있는 것”이라며 “북한이 추석 이산가족 특별상봉을 제안해 올 경우 이명박 정부는 대단히 곤혹스러운 입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해 이산가족 상봉은 당국차원에서는 진행되지 못했고, 민간차원에서 생사확인 50건, 서신교환 228건, 제3국 상봉 33건(92명), 방북상봉 3건(5명)이 진행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