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조평통 ‘사드 비난’은 적반하장…강력 규탄”

정부가 북한이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를 거세게 비난한 것에 대해 “적반하장”이라고 15일 반박했다.


통일부는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이 전날 성명을 통해 사드 배치를 결정한 한국과 미국을 ‘현대판 을사오적’ 등으로 묘사하는 등 원색적으로 비난한 것과 관련, “우리와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는 북한이 사드배치 결정을 왜곡·비난하고, ‘대가’ 운운하는 것은 그야말로 적반하장”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특히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것에 대해서도 “우리의 국가 원수를 저열하게 비방하고 우리 사회의 분열을 야기하려는 불순한 목적에서 말도 안 되는 비방·중상을 하는 데 대해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일부는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 국가 안위를 지키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면서 사드 배치에 대한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국방부도 북한 조평통 대변인의 이번 성명과 관련, “우리 군의 조치가 자신들의 불법적인 핵·미사일 개발과 도발적 위협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무시한 채, 적반하장격의 비난과 위협을 지속하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행태”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북한은 더 이상의 오만방자한 위협적 언행을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며, 만약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도발과 위협을 지속한다면 강력한 응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조평통 대변인은 14일 성명을 통해 “남조선(한국)에서 강행 추진되는 싸드(사드) 배치는 귀중한 우리의 강토를 대국들의 대결장으로 만들고 외세의 손에 겨레의 운명이 난도질당하도록 내맡기는 천인공노할 만행”이라면서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결정이 정치·군사적 후과를 가져올 것이며, 정의의 비수는 만고역적의 숨통을 끊게 될 것임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