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조치 받아들일 수 없다..유감”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이 15일 오후 서울 도렴동 정부중앙청사 별관에서 북한 개성공단 관련 법규 및 기존 계약 무효를 선언한 데 대한 논평에 앞서 목을 가다듬고 있다. 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부는 북한의 일방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