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조문단 파견희망시 유족과 협의”

정부는 25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 북측이 조문단 파견을 제의해올 경우 유가족 및 장례위원회와 협의해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조문단 파견을 공식 제의해올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국민장으로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 구성되고 있는 장례위원회, 유가족 분들과 협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조전 발송 사실과 내용은 장례위원회를 통해 유가족 측에 전달될 것이라고 소개한 뒤 “아직 조전을 보냈다는 북한 언론 보도 외에 북측이 판문점 채널 또는 군통신선을 통해 별도의 조치를 취한 것은 없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일 위원장이 노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해 유가족들에게 조전을 보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