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조문단 수용할 듯

정부는 북한이 19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측에 조문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북측 조문단을 수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측이 조문단 파견문제와 관련해 알려온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인 정부의 입장은 향후 정해지는 대로 다시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북으로부터 조문단 파견과 관련한 연락을 직접 받은 바는 없으며 김 전 대통령 측으로부터 간접적으로 전달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전날 “북한이 조문한다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일단 수용의사를 밝혔었다.

북한 통일전선부 산하로, 남북간 민간경협을 관할하는 조선아시아.태평양 평화위원회는 이날 `김대중 평화센터’의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내온 통지문에서 김 전 대통령 측에 조선노동당 비서 및 부장을 비롯한 5명 정도로 조의 방문단을 파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