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조류독감 후속조치 착수

정부는 북한에서 발생한 조류 인플루엔자의 조속한 해결과 국내확산을 막기 위한 후속조치에 들어갔다.

우선 정부는 조만간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북측에 전화통지문을 보내고 북한에서 발생한 조류 인플루엔자의 정확한 정보 제공과 남측 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또 28일 관계기관 대책회의 결과에 따라 북측에서 요청이 있을 경우, 북한내 확산 방지를 위한 약품, 장비, 기술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는 점도 전통문에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북한과의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국내로의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에 들어간다.

우선 경의선과 동해선 출입사무소에 검역인원을 1∼2명 늘리고 열감지장치 등 장비도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개성공단과 금강산 지역으로 방문하는 왕래객에 대한 방북교육 때도 조류독감에 대한 홍보를 강화해 현지로부터의 전염 가능성을 최대한 차단할 수 있도록 한다.

또 농가 단위의 임상 관찰, 오리에 대한 혈청검사 등 방역 활동도 지속적으로 유지함으로써 혹시나 있을지 모를 사태에 대한 조기대응계획도 수립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조류 인플루엔자 발생소식이 일찍 알려져 방역작업을 실시함으로써 그나마 조기에 대응할 수 있었다”며 “국내로의 확산을 막는데 최대한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에서 조류독감 발생설이 나오자 실태파악에 나섰던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와의 접촉은 외교통상부에서 전담한다.

국제기구를 통해서는 우선 실태파악에 주력하고 북한에 발생한 조류독감을 막기 위한 지원 협조방안 등도 타진하게 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