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제외 5자회담 개최 적극 검토

정부는 7일 북한의 조속한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하면서 회담재개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되, 북한이 6자회담 참석을 계속 거부할 경우 북한을 제외한 5자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송민순(宋旻淳)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 주재로 통일부,외교부, 국방부, 합참, 국정원 등 고위당국자들이 참석한 관계부처 고위대책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5자 회동을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며 “북한이 6자회담에 나와야 되는데 안나오고 있기 때문에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5자회담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5자 회담 개최를 검토키로 한 것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당분간은 6자회담에 응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어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 추동력을 잃지 않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서 송 실장은 지난 4∼6일 방미 협의 결과를 설명하고 그간 한미간 정보협력과 양국의 대응이 적절히 효과적으로 취해져 오고 있는 데 대한 양국정부의 공동인식을 소개하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오는 11∼14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남북장관급 회담에 대한 대책과 더불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 국면에서 해당 부처의 조치계획과 대책도 논의했다.

회의에는 천영우(千英宇) 외교통상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권안도(權顔都)국방부 정책홍보본부장, 김남식(金南植) 통일부 정보분석국장 등과 청와대 안보실 참모들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