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위협’ ICAO에 문제제기 방침

정부는 한.미 ’키 리졸브’ 합동군사훈련 기간 자기 측 영공과 주변을 통과하는 남측 민항기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북한측 성명에 대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문제를 제기할 방침인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민간항공기에 대한 북한의 군사적 위협은 항공 안전에 우려를 초래하고 있다”며 “ICAO 이 문제를 조만간 정식으로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문제제기를 할지는 검토 중에 있다”며 “문제제기에 따라 ICAO 차원에서 ’우려’를 표명한다든지 하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이번 북한측 성명에 대한 정부의 평가와 입장을 해외 공관을 통해 주요 관련국에 알려 이 사안에 대한 협조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에 언급, “북한의 조치가 민간 항공 안전에 대한 위협이 되고 우리가 운항하는 비행기에 외국인이 타고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이를 관련국들에게 알리는 그런 조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민항기에 대한 북측의 발표와 관련, 정부 각 부처에서 대응 조치를 하고 있다”면서 “국토해양부가 항공사와 협의를 통해 비행관리구역 상의 항로를 조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5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달 9~20일 열리는 한.미 ’키 리졸브’ 합동군사훈련을 이유로 “군사연습기간 우리 측 영공과 그 주변, 특히 우리의 동해상 영공 주변을 통과하는 남조선 민용 항공기들의 항공안전을 담보할 수 없게 됐다”고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