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6자차원’ 철강재 3천t 지원

정부는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와 핵 신고에 대한 상응조치 차원에서 북에 제공해온 설비.자재의 잔여분을 이달 말부터 다음 달까지 공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5일 전후 해로를 통해 북한에 자동용접강관 1천500t을 배송한 뒤 다음 달 중 같은 제품 1천500t을 추가로 보낼 계획이다.

정부는 북한이 지난 달 핵시설 불능화를 중단하고 불능화한 시설을 다시 복원할 조짐을 보이고 있음에도 불구, 절제된 대응을 통해 상황 악화를 막는다는 차원에서 이미 주기로 합의한 설비.자재의 잔여분을 예정대로 보내기로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정부가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과의 협의를 거쳐 이 같이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에 보낼 자동용접강관의 생산 절차도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아직 배송때까지 시간이 남아 있는 만큼 중간에 돌발 변수가 생길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합의된 물량을 예정대로 보낸다는 것이 현재 정부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6자회담 합의에 따라 한.미.중.러 등 4개국은 북한 비핵화 2단계인 신고.불능화의 대가로 북한에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을 제공키로 하면서 이 중 45만t은 중유, 나머지 50만t은 에너지 관련 설비.자재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 같은 합의의 틀에서 6자회담 참가국들은 10월말까지 영변 핵시설 불능화와 중유 및 에너지 설비.자재 지원을 완료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북한이 불능화를 중단하고 중유.비중유 지원 마무리를 위한 관련국 협의도 진행되지 못함에 따라 합의가 기한 내에 이행될지는 불투명해졌다.

우리 정부는 현재까지 중유 5만t과 중유 약 6만6천t에 상당하는 에너지관련 장비.자재를 북한에 제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