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50억원 규모 수해 지원 제의

정부는 3일 북한 지역의 수해 지원과 관련 생필품과 의약품 등 50억원 규모의 물품을 전달하겠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대한적십자 총재 명의로 북측에 보냈다.


정부는 이날 오후 통지문을 통해 “한적은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 주민에게 인도주의와 동포애적 차원에서 구호물자를 지원키로 했다”면서 “지원물자는 생필품 및 의약품 등 50억원 상당의 물품으로 경의선과 동해선 육로를 통해 전달하고자 한다”고 제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자체 보도에 따른 판단이지만 북한이 상당한 수해를 입은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긴급 구호를 위해 인도적인 차원에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긴급구호 성격에 맞게 지원 품목은 생필품, 의약품, 영유아를 위한 긴급 구호식품 등이 적절하다고 판단한다”면서 “식량지원이 아니므로 쌀과 밀가루 지원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으로 북측과 수해 지원물품 분배에 대한 모니터링 방법도 협의할 예정이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북한의 비 피해 상황과 관련한 일련의 보도와 전반적인 기상상황을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며 “앞으로도 북한 지역의 전반적인 피해상황에 대해서 기상상황에 대한 분석, 국제구호 단체들의 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보면서 필요한 검토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통일부가 북한 매체 보도를 종합해 파악한 북한의 누적 피해는 ▲농경지 7만8천ha 침수 ▲수천세대 살림집 파괴 ▲150여개 채탄장 침수 및 수십만톤 석탄 유실 ▲수백개 공장, 기업소, 공공건물 파괴 ▲도로, 강하천 제방 파괴·침수 등의 규모다.


농경지의 경우 지난해 피해 수준(5만6천ha 침수)을 초과한 상태다. 통일부는 다만 “주택피해(수천세대) 규모는 작년(2만1천여세대)보다 작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해 우리 정부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쌀 5kg 100만포(5천t), 시멘트 40kg 25만포(1만t), 컵라면 300만개 및 소량의 생필품과 의약품 등 100억 원 상당의 구호품을 수해지역인 신의주, 개성에 보내기로 결정했다.


단둥을 통해 신의주에 전달되던 수해 물자 지원은 지난해 11월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로 인해 중단됐다.


북한 조선적십자사는 지난해 남측의 수해 지원 제의 당시 비상식량, 생활용품, 의약품 같은 것보다는 쌀, 시멘트와 트럭, 굴착기 등 수해복구 장비를 제공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어 한적의 이번 지원 제의에 대해서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