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19일 ‘2차 고위급접촉’ 제안…이산상봉 논의

정부가 11일 북한에 남북 고위급 접촉을 오는 19일 판문점에서 개최하자고 제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 우리 측은 김규현 수석대표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북한 측에 제2차 남북 고위급접촉 개최를 제의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우리 측은 통지문에서 이달 19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만나자고 제의하면서 북측이 편리한 날짜가 있다면 제시할 것을 요청했다. 정부는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일정이 끝나는 것에 맞춰 남북 고위급 접촉 일정을 제의했으며, 이후에는 북한과 언제든지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우리 정부는 이번 고위급 접촉에서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비롯한 쌍방의 관심 사항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자는 또한 “(이번 접촉에서는 5·24조치와 금강산관광 재개 등) 특정 의제는 안 된다고 배제하지 않는다”면서 “북측이 그런 의제를 제기하면 충분히 논의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인천아시안게임 북한 측 선수단과 응원단 참가 문제 등 전반적인 남북관계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고위급접촉이 일정대로 진행돼 추석 계기 이산상봉 행사가 합의될 경우 빠르면 9월 말 늦어도 10월 중에는 성사될 가능성도 있다. 당국자는 “실무준비 기간이 통상 4~6주 정도 걸리는 만큼 고위급 접촉 결과에 따라 9월 말이나 10월 초에는 상봉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당국자는 이번 고위급 접촉도 지난 2월 고위급 접촉 때처럼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수석대표로 5명 정도가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 2월 판문점에서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첫 고위급 접촉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 상호 비방중상 중단, 이산가족 상봉 진행 등 3개 사항에 합의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