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당국간회담 먼저 제의 않기로

정부는 최근 북한의 잇따른 평화공세 속에서도 기존의 ’비핵화 최우선’ 기조를 유지하기로 하고, 현대아산과 북측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간 금강산.개성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활성화 관련 합의의 이행을 위한 남북 당국간 협의를 먼저 제의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소식통은 29일 “다음달 말 성사될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상관없이 정부는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불행한 일의 재발방지와 우리 관광객의 신변안전 보장을 가장 우선시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북 당국간 협의를 정부가 먼저 제의하는 방안과 관련,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뒤 “현 회장이 북한과 합의해온 것을 토대로 정부가 북한에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먼저 제의하긴 했지만 이산가족 문제와 금강산.개성관광 재개 문제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도 “최근 남북관계가 유화분위기인 건 사실이지만 비핵화 진전없이 남북관계 개선조치를 취할 수없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9월중 남북당국간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에 언급, “계획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미국과 북한이 신경전을 펼치고 있는 북핵 상황, 그리고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움직임,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북한을 상대로 펼치고 있는 ’6자회담 복귀 노력’ 등 남북관계 국면에 영향을 미칠 다양한 변수를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지난 10~17일 방북, 북측과 금강산 관광의 조속한 재개, 개성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활성화 등을 합의했었다.

정부는 그동안 금강산 관광 재개문제와 관련, 작년 7월 우리 관광객 피살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 및 관광객 신변안전 보장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등을 조건으로 제시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