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내주 초 만나자’ 다시 제의”

정부는 15일 북한에 억류된 유 모씨 문제를 비롯한 개성공단 현안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남북 당국간 개성실무회담’을 내주에 개최할 것을 북측에 다시 제안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개성공단 북측 관할기구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에 인편으로 대북통지문을 보내 당초 이번 주 개최하려 했으나 성사되지 못한 개성회담을 내주에라도 다시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가 제의한 15일이 됐고 지금 만남은 성사되지 않고 있지만, 남북간 실무회담 의제와 날짜에 대한 협의는 계속 진행 중”이라며 “다음 주내 빠른 날짜에 만나자는 통지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남북한은 이번 주 내내 개성공단에서 실무접촉을 갖고 개성회담 개최를 위한 사전협의를 벌였으나 회담 의제, 시기 등을 놓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해 회담에까지 이르지는 못했다.

실무접촉에서 남측은 북한에 억류된 지 47일째를 맞이하고 있는 현대아산 직원 유씨 문제를 본질적 문제로 규정, 즉각 석방되거나 회담의제에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북측은 ‘개성회담’에서 논의대상이 아니라고 완강히 맞섰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정부는 이번 통지문에서도 유씨 문제가 차기 개성회담의 본질적인 문제임을 지적하고 북측에 유씨를 조속히 석방하거나 회담 의제에 포함시킬 것을 거듭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북측이 지금까지 유씨 문제는 개성회담에서 논의할 사안이 아니라며 의제에서 배제할 것을 주장해왔다는 점에서 한국 정부 요구대로 내주 개성회담에 응할 지, 수정제의를 하거나 회담 자체를 거부할 지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