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내년 1월 남북대화 갖자” 공식 제의

정부가 29일 북한에 내년 1월 중 남북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대화를 갖자고 제안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과 정종욱 통일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1월 중에 남북 간 상호 관심사에 대한 대화를 가질 것을 북측에 공식적으로 제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대북 통지문을 이날 오전 판문점을 통해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앞으로 발송했다고 전했다.


기자회견에서 류 장관은 “통준위 차원의 제의이고, (통준위 정부 측 부위원장인) 통일장관이 수석대표로 참가하는 당국 간 회담이 될 것”이라면서도 “통준위 정부 측 부위원장인 저나 정종욱 민간 부위원장이 서울이나 평양 또는 기타 남북이 상호 합의한 장소에서 북측과 만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특히 “이 만남을 통해 설 전에 이산가족들의 한을 풀어 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우리의 제안에 북측이 적극 호응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통준위는 남북대화 성사 시 다룰 안건으로 ▲남북 간 언어·민족문화유산 보전사업과 스포츠 교류 등 민간교류 확대 ▲광복 70주년 기념 남북 축구대회, 평화문화예술제, 세계평화회의 개최, 남북 문화협정 체결 ▲이산가족 생사확인, 서신·영상편지 교환 및 정례적 상봉 등을 제시했다. 


또 ▲DMZ(비무장지대) 세계생태평화공원 조성작업 착수, 국제기구와 남북 협조하에 DMZ 생태계 공동 조사 ▲보건·영양개선사업 및 생활 인프라 개선 등 개발협력 추진 ▲산림녹화·생태·환경보전, 수자원 공동이용 등 융합적 사업 확대 ▲통일시대 법률과 제반 제도 준비 ▲나진·하산사업 등 경제협력 사업 추진 등도 포함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