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아태위 전통문, 공식제안으로 접수”

정부는 15일 북한의 금강산·개성 관광 재개를 위한 남북 실무접촉 제안에 대해 “공식 제안으로 접수했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를 북한 당국으로 보는지에 대해 “과거 금강산과 같은 문제를 가지고 우리당국은 아태위와 실무접촉을 가진 사례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지난 2007년 12월25일과 이듬해 2월5일 금강산 관리위원회 설치문제를 놓고 아태위 관계자와 실무접촉을 가진 바 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에 대해 “아태평화위는 노동당 외곽기구여서 당국간 대화의 주체가 될 수 있는지 검토해봐야 하지만 실제로 접촉에 누가 나오느냐가 중요하다”며 “실제로 나오는 사람이 대표성이 있으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26~27일 금강산에서 접촉을 갖자는 북한의 제안에 대해 검토를 진행한 뒤 이르면 내주 중 입장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천 대변인은 “북한이 공개한 이외의 별도 다른 내용은 없다. 현재 회담의 시기, 주체 이런 것을 다 포함해서 검토 중”이라며 “오늘 중 정부입장을 발표할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이어 금강산·개성 관광 재개의 조건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의 진상규명, 재발방지, 관광객 신변안전 보장 제도화가 충족돼야 재개를 검토할 수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신변안전”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아태위는 지난 14일 판문점 연락관 통지문을 통해 “금강산과 개성지구관광이 1년 6개월이나 중단되고 있는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금강산에서 관광재개를 위한 실무접촉을 갖자”고 제안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