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신종플루지원 전통문 조만간 발송

정부는 9일 금명간 대북 전통문을 통해 치료제 공급을 포함한 지원 의사를 공식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들은 이명박 대통령이 전날 북한에 신종플루 치료제를 제공하라고 주문한 데 이어 북한이 신종플루 발생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힘에 따라 지원 의사를 북측에 전달하기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전통문 발송을 포함한 지원 절차를 신속히 밟기 위해 통일부.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 간에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판문점 적십자 채널을 통해 대한적십자사 총재 또는 당국자 명의로 북에 전통문을 보내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전했다.


전통문에는 신종플루 관련 지원 의사를 표명하고, 관련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청하는 내용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전날 이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북한에 최근 신종플루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있는 만큼 사실관계를 확인해 도와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며 “인도적인 차원에서 조건없이 치료제를 지원해 주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같은 날 “인도적 차원에서 조건없이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지원이 이뤄지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9일 오전 “세계적으로 `A(H1N1)형 돌림감기'(신종플루)로 인한 인명 피해가 계속 확대되고 있는 속에 조선의 일부 지역에서도 이 신형 독감이 발생했다”며 “보건성에서 장악(파악)한데 의하면 신의주와 평양에서 확진된 환자가 9명”이라고 보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