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식량사정 고려해 대북지원 결정”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국제사회에 대북 식량지원을 요청한 가운데, 정부는 2일 대북 식량 지원 여부의 가장 중요한 고려요인은 북한의 식량사정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가 (WFP를 통한) 식량지원에 관한 유보 또는 지원 결정을 하기 위한 프로세스가 지금도 진행이 되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식량 사정”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정부는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과 핵불능화 조치 중단 선언, 탈북위장 여간첩 사건 등으로 인한 대북 여론악화를 고려해 국민정서를 감안 대북지원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김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북한의 식량 사정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여러 가지 상황을 봐가면서 WFP의 요청을 수용할지 결정할 것”이라며 “시간이 흘러가고 있으니 결정의 시기가 다가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북측이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에는 민간단체들의 개별적 대북 식량지원 제의에 대해 ‘때가 아니다’며 기다려 달라는 입장이었지만, 최근 일부 단체의 제의에 대해서는 수용했다”고 전하면서도 이에 대해 “의미있는 변화로 볼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WFP는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한국을 포함한 각국에 대북지원 동참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WFP는 지난 달 우리 정부에 최대 6천만달러, 옥수수 15만t 규모의 지원을 공식 요청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