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수해 지원규모 이번주 중 가닥

정부의 민간단체를 통한 대북 수해 지원 규모와 일정이 이르면 이번 주 중에 가닥이 잡힐 전망이다.

7일 정부에 따르면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이번 주 대북 수해 지원을 추진하는 민간단체들과 연쇄 회동을 갖고 지원 규모와 내용,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8일 오후 2시30분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의장단을 만나고 9일에는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의 상임대표 위원들과 오찬을 하는데 이어 저녁에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백낙청 공동위원장 등과 만나 대북 지원에 대해 의논한다.

각 단체는 개별적으로 북측과 접촉한 뒤 정부와 지원 규모와 품목 등에 대해 세부 방침을 논의하게 된다.

이와 관련, 6.15 남측위는 오는 11일 금강산에서 북측과 수해 지원에 대해 논의한다.

통일부와 북민협은 11일 신언상 통일부 차관 주재로 대북지원민관정책협의회를 열고 대북 수해지원에 대한 구체적 사항에 대해 입장을 조율할 예정이다.

정부 당국자는 “이르면 이번 주 중 대북 수해 지원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남북협력기금을 투입해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에 참여하며 민간단체의 모금액과 비례해 규모가 정해지는 ’매칭펀드’ 방식으로 투입 금액을 정할 계획이다.

매칭펀드 방식은 대개 정부와 민간의 비율이 5 대 5이지만 이번에는 민간단체의 모금액에 따라 정부의 비율이 다소 높아질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호품은 쌀과 라면, 밀가루 등 식량과 구호장비 위주로 구성되며 의약품과 담요 등도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달 중 북한에 구호품이 전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수해 복구 지원은 일회성 긴급 구호의 성격으로 쌀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지만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취해진 쌀 차관과 비료의 대북 지원 유보 방침에는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