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로켓발사 임박조짐 긴박 움직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임박한 것으로 보이면서 정부측 움직임에도 긴박감이 흐르고 있다.

청와대와 외교통상부, 국방부, 통일부 등은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예고한 이틀째인 5일 오전 로켓의 상당부분 덮개가 벗겨지고 로켓 탐지.추적 레이더가 본격 가동하는 등 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가 포착되자 조만간 발사가 이뤄질 수 있다고 보고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단언할 수는 없지만 기상조건과 연료주입 상황 등을 감안하면 오늘이 로켓 발사에 최적인 것 같다”면서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임박해 있다는 판단에 따라 오전 11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했다.

현 정부들어 NSC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정부는 지난해 7월 북한 관광객 피살사건에 대한 대응책 논의를 위해 처음으로 NSC를 소집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상상황 등으로 볼 때 오늘 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오늘 오전 11시 긴급 NSC를 소집했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부내 대책회의를 주재하다 말고 급하게 청와대로 달려갔다.

통일부도 앞서 이날 오전 현인택 장관 주재로 대책회의를 열고 개성공단과 금강산 등 북한 지역 내 체류 인원들의 정확한 상황을 점검하고 4일 현지에 내린 신변안전 관리 지침의 이행 상황을 확인했다.

정부는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직후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 의장인 유명환 장관이 직접 북한의 `도발행동’을 비난하는 규탄성명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명에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전면참여하겠다는 내용도 정부 대책의 하나로 포함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대응이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도 강조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