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로켓발사 강력규탄…응분 대가 치뤄야”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도발행위’로 규정하고, 국제사회와 공조해 대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부 성명을 통해 “북한은 오늘 7시39분 평북 철산군 발사장에서 소위 ‘실용위성’이라고 주장하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로켓발사는) 유엔 안보리결의 1874호의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행위”라고 규정했다.


특히 그는 “우리 정부는 북한의 새 지도부가 국제사회의 일치된 발사 철회 요구를 무시하고 이를 강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북한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또 “북한이 만성적 식량부족 등 절박한 민생문제를 제쳐두고 막대한 재원을 핵무기와 미사일 능력 개발에 사용되고 있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북한의 추가적 도발을 포함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 대책을 강구하고 있으며, 관련국 및 국제사회와 공조, 이번 발사에 대한 대응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청와대에서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로켓발사에 따른 향후 대응조치 등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김성환 외교통상·김관진 국방·류우익 통일 장관,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임종룡 총리실장, 하금열 대통령실장,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최금락 홍보수석,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