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김정남 피살 배후 북한 정권이라고 본다”

정부가 북한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 “우리 정부는 용의자 5명이 북한 국적자임을 볼 때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 정권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앞으로 최종 조사결과가 나오겠지만, 우리 정부는 동 피살자가 여러 정보와 정황상 김정남이 확실하다고 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그동안 북한이 반인륜적 범죄와 테러행위를 자행해 왔다는 점에서 우리와 국제사회는 무모하고 잔학한 이번 사건을 심각한 우려와 함께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이러한 북한 정권이 금년에 들어서도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는 등 핵·미사일 개발에 맹목적으로 몰두하고 있는 것은 우리가 직면한 안보위협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명백히 확인시켜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대변은 “정부는 북한 정권의 테러와 핵·미사일 위협에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국가안보를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말레이시아 경찰 당국은 18일 김정남 암살 용의자로 북한 국적 리정철을 체포한 데 이어, 19일 기자회견에선 북한 국적 추가 용의자로 리지현·홍송학·오종길·리재남 4명의 신원을 추가 공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