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금강산인원 추방 움직임 아직 없어”

북한은 금강산내 남측 부동산 일부를 동결하고, 관리 인력을 추방하기로 한 것과 관련, 9일 오전 현재 구체적인 후속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당국자는 “현재(9일 오전 10시30분)까지 북한이 이산가족 면회소 등 어제 동결하기로 한 건물의 관리 인력을 추방하는 등의 구체적 조치를 시행한 것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대아산의 금강산 사업소 관계자가 오전 11시께 북측과 정례적인 접촉을 갖기로 돼 있는 만큼 그때 북측이 어제 통보한 사항의 구체적인 이행 계획을 밝힐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또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어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성명 발표 이후 현재까지 북한측이 우리측 사업자나 당국에 별도로 통보해온 것은 없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금강산 지역에는 우리 국민 35명이 체류 중이며 이날 중 현지로 20명이 방북하고, 현지에서 16명이 돌아올 예정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북한의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8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와 소방대,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 등 정부와 한국관광공사 소유의 부동산 동결, 관리인원 추방 등 4개항의 조치를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