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과 비밀접촉…’정상회담’ 논의

정부는 지난달 남북정상회담 등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 북한과 두 차례 비밀 접촉을 가졌으나,  국군포로·납북자 송환과 대북 식량지원, 북핵 문제 등에 대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해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내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일행을 특사조문단 자격으로 파견한 것을 계기로 남북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타진해왔다.


이에 따라 임태희 노동부장관이 지난 10월 중순 싱가포르에서 김 통전부장을 만나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 논의했으며, 11월 7일과 14일 두 차례 개성에서 통일부 관계자가 북측과 협상을 가졌던 것으로 전해진다.


남북간 접촉에서 북측은 정상회담 장소를 북한 지역으로 하며, 금강산 및 개성관광 재개와 남측의 대규모 식량지원을 조건으로 내걸었으나, 남측은 김정일 서울 답방 원칙을 양보하는 대신 일부 국군포로와 납북자를 송환 주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남북은 정상회담 이후 남측을 방문할 국군포로와 납북자 수와 그에 대한 경제적 대가 등에 대한 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협상은 결렬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일보는 21일 “2012년 ‘강성대국의 대문을 여는 해’를 앞두고 남측의 대규모 경제지원을 노리고 회담 성사를 지시했던 김정일 위원장은 회담이 최종 결렬된 뒤 김 부장을 불러 3시간 넘게 호되게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11월 중순이후 북한의 매체들이 현인택 통일부 장관의 실명을 거론하며 ‘반통일분자’ 등 원색적인 비난을 이어가고 있는 것도 이 같은 남북협상 결렬에 대한 ‘화풀이’성 비난이라는 관측도 이어진다.


한편, 남북관계의 주무부처인 통일부는 이같은 내용을 공식 부인했다.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21일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11월 남북간 접촉)그런 보도가 있었지만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이야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통일부 간부가 개성에서 북한측과 접촉한 사실이 없다는 것이 여러 차례 밝힌바 있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추진에 대한 통일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단달 27일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밝힌 입장을 대신한다며 직답을 피했다.


이 대통령은 당시 “남북정상회담은 북핵 포기에 도움이 된다면, 인도주의적 입장에서 국군포로·납치자 문제를 서로 이야기하며 풀 수 있다면 만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