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先천안함, 後6자재개’ 기조 재확인

정부는 3일 천안함 사건 원인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된 이후 6자회담 재개문제를 관련국과 협의해 검토한다는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일 방중을 계기로 6자회담 재개 가능성이 부상하고 있는데 대해 정부가 ’선(先) 천안함 원인규명, 후(後) 6자회담 재개 논의’ 기조를 재확인한 것이어서 추후 관련국들의 6자회담 재개 논의 향배와 맞물려 주목된다.


이와 관련,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천안함 침몰 사태의 엄중함에 비춰 그 철저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해 앞으로의 대처방안에 대해 관련국과 긴밀히 협의해 나간다는게 정부의 기본입장”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진행중인 천안함 조사가 수주 내에 마무리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미.중.일.러 등 관련국들에게 설명하고 6자회담 재개를 포함한 향후 대응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특히 북한과 우호적 관계를 맺고 있으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중국에 대해 충분한 사전 설명절차를 거쳐 추후 대응과정에서 협조해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 외교소식통은 “천안함 조사결과가 6자회담에 영향을 주는게 사실이고 일의 순서상 천안함 조사결과가 나온 이후 6자회담 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우리에게 첫번째 일”이라며 “만일 공격에 의한 침몰이 확인된다면 중국도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그러나 현행 대화와 제재의 투트랙 기조는 계속 유지한다는 입장을 관련국들과 공유하고 있어 6자회담 재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