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中, 천안함 관련 우리입장 충분히 이해할 것”

김정일 방중 기간 천안함 사건에 대한 북-중간 논의가 초미의 관심사로 부각된 가운데 정부는 다양한 외교채널을 통해 중국정부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한중정상회담을 포함해서 한중간 여러 채널을 통해서 천안함 관련해 의견 교환을 해오고 있다”면서 “이번 천안함 사태의 엄중함을 중국정부에 전달한 상태이기 때문에 우리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일이 방중 기간 6자회담 복귀를 선언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천안함 원인규명 전에 6자회담을 논의할 수 없다는 한미의 공동입장을 전달했고, 이를 중국정부가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김 대변인은 “천안함 침몰사건에 대한 철저한 원인규명이 되어야 하며, 정부는 객관적이고, 국제적인 공신력이 있는 조사를 집중하고 있다”면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6자회담의 장래나 관련사항 등을 관련국과 긴밀히 협의해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구체적인 대응방안과 관련해서 여러 가지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검토를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일 방중과 관련 그는 “정부는 정일의 방중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나 현재로서 유관 부서로부터  공식 확인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김정일 방중이 한반도 정세를 비롯, 북핵문제 등 여러 가지 중요한 이슈들과 관계가 있기 때문에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