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中외교부 대변인 언급에 유감 표명

정부는 12일 옌타이 한국국제학교 진입 탈북자 북송조치와 관련,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한국의 항의는 이치에 닿지 않는다”고 언급한 데 대해 “그간의 전례와 달리 북송된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통상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정부는 앞으로도 탈북자 문제가 인도적인 견지에서 본인들의 자유의사에 따라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