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中에 한인학교 탈북자 한국행 촉구

정부는 11일 중국 칭다오(靑島)소재 이화한국학교에 진입한 탈북자 8명의 신병 처리와 관련, 절대로 북송해서는 안되며 본인의 희망에 따라 한국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중국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유명환(柳明桓) 외교통상부 제1차관은 이날 오전 11시께 닝푸쿠이(寧賦魁) 신임 주한 중국대사를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불러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외교부당국자가 전했다.

함경북도 출신 7명과 평안북도 신의주 출신 1명 등 총 8명으로 구성된 이들 탈북자 일행은 이날 오전 11시께 이화한국학교에 진입했다.

이들은 지난 달 12일 중국 톈진(天津)의 한국학교에도 진입을 시도했던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 차관은 닝 대사와의 면담에서 “이미 옌타이 한국국제학교에 들어간 7명의 탈북자들이 북송된 사실도 있고 11월 부산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주석이 방문하는 점을 고려해 이번에 칭다오 이화한국학교에 진입한 탈북자 8명이 절대 북송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닝 대사는 “탈북자 문제는 한중간에 긴밀하게 협력해 대응해야 할 문제”라며 “그러나 이로 인해 한중 양국관계에 바람직하지 않은 영향을 미쳐서는 안된다”고 대답했다.

닝 대사는 또 “탈북자에 대해 중국이 취하는 조치는 한국민을 겨냥한 게 아니며 국내법과 국제법, 인도주의를 고려해 잘 처리할 것으로 본다”며 “한국 정부도 보다 NGO(비정부기구)에 대해 조치를 강화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닝 대사의 NGO 조치 언급은 국내 탈북자 관련 NGO들이 기획탈북을 시도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는 취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로서는 중국 당국이 탈북자 8명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 지 예단할 수 없다”면서 “탈북자 북송 사건이 터지고 나서 하나의 케이스가 또 생긴 것인데 어떻게 보면 중국 정부의 탈북자 정책을 가늠하는 시금석이 되지 않을 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