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中에도 ‘전문가팀 파견’ 제안

정부가 러시아에 이어 중국 정부에도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 검토를 위한 전문가팀 파견을 제안했던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28일 “중국에 대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데이터 자료를 충분히 제공했으며 전문가가 참여해 우리측과 토론할 것을 이미 제의했다”며 “중국은 아직까지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중국으로서도 사실을 외면할 수 없다는 점에서 여러가지 검토를 하고 있을 것”이라며 “조만간 입장표명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러시아는 한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를 검토할 자체 전문가팀을 수일 내 한국으로 보낼 것이라고 27일 인테르팍스 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날 열리는 이명박 대통령과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28일 정상회담에서는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중국측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움직임에 동참해줄 것을 설득하는 최고위급 차원의 외교적 노력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국제사회의 지지를 얻기 위기 위해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과학적이고 명백한 증거를 내놓았지만 일부 예상하지 못한 반응도 있다”며 “이 문제를 풀어가기 위해 정부로서는 총력 외교전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오늘 한.중 정상회담, 29∼30일 한.일.중 정상회의, 다음 달 4∼6일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로 이어지는 외교전이 전개될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유엔에서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며 “이 모든 것이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조 속에 이뤄지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우리의 목적은 북한을 고립화하거나 어려운 처지에 빠뜨리려는 게 아니라 전 세계가 반테러, 반 핵확산, 반 무력사용의 흐름 속에서 북한이 잘못된 생각을 버리고 분명한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나오고 궁극적으로는 핵포기까지 이어져서 한반도 평화체제를 만들어어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날 정상회담에서 중국측이 천안함 대응문제에 대해 특별히 진전된 입장을 표명할 가능성은 여전히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소식통은 “중국이 조사결과에 대한 평가작업을 진행중이라는 이유로 기존 입장과 특별히 달라진 입장을 내놓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중국의 입장이 정리되려면 일정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이며 그런 의미에서 오늘 회담은 일종의 ‘징검다리’ 성격을 갖는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