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中대사 초치 ‘김정일 방중’ 유감 표명

정부가 3일 장신썬 주한 중국대사를 ‘초치’하고 김정일 방중 관련 유감표명과 몇가지 사안을 확인해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각수 외교통상부 1차관은 이날 장신썬 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지난달 30일 열린 한중정상회담에서 김정일 방중과 관련한 정보를 통보해 주지 않은 점 등에 대해 중국정부에 유감을 표명하고, 김정일의 방중과 관련한 한국의 관심사 등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김정일 방중이 확인되는 언론 보도가 나오기 시작한 시점에도 김정일 방중과 관련해 중국정부로부터 통보 받은 것이 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히면서, 중국정부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부 당국자는 4일 “장신썬 대사를 초치하고, 김정일 방중과 관련해 중국정부로부터 확인받은 사항이 없는 것과 특히 한중 정상회담에서 중국 정부가 이와 관련 정보를 전달해 주지 않은 것에 대해 외교적인 유감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국자는 “또한 김정일 방중과 관련된 사항을 빨리 확인해 알려줄 것을 장 대사에 요청해 놓은 상태이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향후 천안함 대응조치 과정에서 중국정부의 협조가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 다양한 외교적 노력을 벌이고 있다. 특히 한중정상회담에서 천안한 조사와 관련 중국정부의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조사’라는 평가를 받아내 긍정적 시그널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미 당국이 천안함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주목하고 있는 김정일의 방중을 중국정부가 수용했다는 점에서 당혹스러워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한국정부가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일이 그동안 네 차례 중국을 방문했을 때에도 사전에 주변국에 통보하지 않았고, 이번에도 북측의 요구가 있어 불가능했다는 설명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