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中공식입장 보며 후속대책 강구

정부는 중국의 한나라당 의원 기자회견 저지 파문과 관련, “중국에 유감표명과 함께 재발방지를 요청한 만큼 중국의 공식 입장이 나온 뒤 대응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이규형 외교통상부 대변인이 15일 밝혔다.

이 대변인은 ‘향후 대응 조치’에 대해 “최영진 차관이 지난 13일 리 빈(李濱)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물리력 동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해명 및 재발방지를 요청하는 등 우리 입장이 전달된 만큼 중국이 적절한 방법으로 입장을 전해올 것”이라고 말하고 “이렇게 되면 필요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다른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 정부가 물리력을 동원한 것은 분명히 잘못한 일”이라면서도 “중국측에 지적할 것은 분명히 지적하되, 양국관계가 돌출변수에 의해 지나치게 영향을 받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본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은 14일 오후 김문수(金文洙) 의원 등 소속 의원 4명이 지난 12일밤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탈북자 문제에 관한 기자회견을 가지려다 중국 공안당국에 의해 저지당한 사건과 관련, 박 진(朴 振) 국제위원장 명의로 리 빈(李 濱) 주한 중국대사에게 항의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