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포사격’ 속 민간단체 방북 승인

정부는 27일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해상으로 해안포 사격을 한 가운데 민간대북지원단체 `장미회’의 평양 방문을 승인했다.


대북의료지원단체인 `장미회’측은 이날 “의료사업 모니터링 차원에서 관계자 5명이 28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고려항공편으로 평양에 들어갔다가 30일 돌아올 예정”이라며 “정부의 방북 승인을 정식으로 받았다”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해안포 사격이 있었지만 대북인도주의 사업의 모니터링 차원에서 방북하는 것이라 승인했다”고 말했다.


`장미회’의 방북이 성사되면 올해 들어 첫 민간 교류차원의 평양 방문이 된다.


이에 따라 정부가 북한의 서해 포사격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는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번 방북단의 일원인 박현석 장미회 사무국장은 56개 대북지원 단체로 구성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의 운영을 총괄하는 운영위원장도 겸하고 있어 이번 방북 때 북측 파트너인 민족화해협의회측과 전반적 대북 지원사업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