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통일쌀’ 대북반출 승인

정부는 민간 단체가 대북지원 차원에서 추진 중인 `통일쌀’ 제공 사업을 승인했다고 9일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농민본부 등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북 쌀 지원 사업과 관련, 8일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승인했다”고 소개했다.

6.15농민본부 등은 경기, 강원 등 8개 도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민주노총의 모금을 통해 사들이는 방법으로 마련한 통일쌀 162t 4천313가마를 9일 중 인천-남포 항로를 통해 보낸다.

김 대변인은 또 일부 민간단체들이 북에 삐라와 함께 북한돈을 뿌리려는 계획을 밝힌 데 언급, “북한화폐는 허가를 받아야 반입할 수 있는데, 만약 교역업자가 세관을 거치지 않고 반입했다면 밀수가 되는 것”이라며 “법집행에 관한 권한은 세관이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화폐를 반입해 전달살포에 사용하는 행위가 현행법에 저촉되는지 여부는 다각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