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방위 통합방위태세 확립’ 다짐

정부는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제42차 통합방위중앙회의를 개최해 전방위 통합방위태세 확립을 다짐했다.

이번 회의는 이 대통령 취임 후 처음 열리는 것으로, 5년 만에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것이다. 지난 2005년부터 작년까지는 국무총리가 주재했다.

이날 회의는 안보정세에 대한 국정원의 발표와 통합방위본부, 충남도청, GS칼텍스의 총력안보태세 보고에 이어 통합방위본부장인 합참의장 주관하의 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회의에서는 `전방위 통합방위 대비태세 확립’을 올해 목표로 설정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국민 안보역량 확충 ▲적 침투 및 국지도발 태세확립 ▲초국가적, 비군사적 위협 대비 ▲민.관.군 통합방위태세 확립 등의 과제를 제시했다.

통합방위 중앙회의 후 이달 중으로 광역시.도별로 지방회의가 개최되어 통합방위 대비책, 국가방위 요소의 효율적 육성 및 운용대책, 통합방위 작전 및 훈련지원 대책 등을 협의한다.

또 이날 회의에서는 육군 37사단과 57사단, 충남, 전북 지방경찰청, GS칼텍스가 작년도 통합방위 유공부대 및 단체로 선정되어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통합방위 중앙회의는 의장인 국무총리와 국무위원, 합참의장, 국가정보원장, 광역시장과 도지사, 군 주요지휘관, 시.도 통합방위관계자, 언론사 대표로 구성된 통합방위 최고협의회 성격의 회의로, 매년 통합방위 추진실적을 평가하고 대비방향을 제시하는 연례회의다./연합

소셜공유